매매 효율 극대화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친환경 녹색제품 판매코너. [사진=CU]

제주항공은 타법인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결정 공시를 통해 이스타홀딩스와 이스타항공 주식 497만1000주 51.17%에 대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며 인수가액은 545억14만7920원이다.

지난해 12월18일 양해각서 체결과 동시에 이스타홀딩스에 이행보증금으로 지급한 115억 원을 제외한 차액 약 430억은 취득예정일자인 4월29일에 전액 납입 예정이다.

양사는 최근 항공시장의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고,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M&A를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항공산업 위기 극복 및 공동의 발전을 위한 올바른 방향임을 충분히 공감하며 최종인수가액 및 방식, 절차 등에 최종 합의했다.

이번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는 항공업계에서 진행되는 최초의 동종사업자간의 결합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제주항공은 이번 인수를 통해 양사의 운영효율을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규모의 경제를 활용한 원가절감 △노선 활용의 유연성 확보 △점유율을 바탕으로 하는 가격경쟁력 확보 등 다양한 시너지를 발휘해 양사에는 물론이고 승객들에게도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항공 이석주 사장은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현재 코로나19 이슈 등으로 인한 항공시장상황을 고려해 궁극적으로 항공업계 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양사간의 양보를 통해 가격조정을 이뤄냈다”며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 될 것임을 확신하고 있으며 운영효율 극대화를 통해 이스타항공의 경영 안정화 및 수익성 개선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이 2일 이스타항공 인수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당초 예정금액보다 115억원 낮게 성사된 것으로 코로나19 타격으로 인해 인수가액을 조정했다. 이번 인수는 항공업계에서 진행된 최초 동종사업자간 결합이다.

제주항공은 이날 타법인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결정 공시를 통해 이스타홀딩스와 이스타항공 주식 497만1천주 51.17%에 대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인수가액은 545억14만7천920원이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12월 18일 이행보증금으로 지급한 115억원을 제외한 차액 약 430억원을 취득예정일자인 4월29일에 전액 납입할 예정이다.

양사는 최근 항공시장의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고,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M&A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최종인수가액 및 방식·절차 등에 최종 합의했다.

제주항공은 이번 인수를 통해 양사의 운영효율을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규모의 경제를 활용한 원가절감, 노선 활용의 유연성 확보, 유율을 바탕으로 하는 가격경쟁력 확보 등 다양한 시너지를 발휘해 양사에는 물론, 승객들에게도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석주 사장은 "코로나19 매매 효율 극대화 이슈 등으로 인한 항공시장상황을 고려해 궁극적으로 항공업계 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양사간의 양보를 통해 가격조정을 이뤄냈다"며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 될 것임을 확신하고 있으며 운영효율 극대화를 통해 이스타항공의 경영 안정화 및 수익성 개선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매 효율 극대화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UPDATED. 2022-09-07 15:58 (수)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0.04.01 17:16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친환경 녹색제품 판매코너. [사진=CU]

      '지구온난화지수(GWP) 80% 줄이고 점포 전기량 17% 절약' '100% 자연성분으로 매매 효율 극대화 만든 친환경 봉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인증한 녹색제품 판매'

      CU 그린 스토어 2호점은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CU위례35단지점으로 3R(Reduce, Reuse, Recycle)이란 콘셉트에 맞춰 시설 및 집기, 인테리어, 운영에 이르기까지 점포의 모든 요소들을 도시형 친환경 편의점으로 구현했다.

      CU 그린 스토어 2호점은 지난해 12월 오픈한 1호점과 동일하게 매장 에너지 관리 시스템(REMS), 고효율 냉장진열대, 자연 냉매 냉동고 및 실외기, 공기청정 시스템, 음식물 처리기 등이 설치됐다.

      이를 통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 매매 효율 극대화 할 수 있으며 지구온난화지수(GWP)를 약 80% 가량 줄이는 등 환경보호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 점포에서도 전기량을 최대 17% 절약해 운영비를 감축할 수 있고 고객들의 심리적 만족감까지 높일 수 있다고 CU측은 설명했다.

      또 친환경 소비 생활을 유도하기 위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인증한 녹색제품의 판매도 시작한다. 환경마크를 받은 친환경 티슈, 샴푸, 주방세제, 에코지퍼백 등 주로 생활용품들이다.

      전국 모든 직영점엔 PLA 소재로 만든 친환경 봉투를 도입한다. PLA(Poly Lactic Acid)는 옥수수 등 100% 식물성 소재에서 추출한 친환경 수지로 58˚C 토양 매매 효율 극대화 환경에서 180시간 이내 생분해되기 때문에 인체와 환경에 무해하다.

      CU는 생활 속 비닐봉투 사용을 줄이기 위해 해당 친환경 봉투를 4월 초부터 전국 130여 직영점에서 100원에 유상 제공한다. 이렇게 모아진 금액의 일부는 환경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친환경 봉투

      친환경 봉투. 사진=CU

      BGF리테일 박종성 경영기획팀장은 “친환경 봉투는 지난해 12월 그린 스토어 1호점에 업계 최초로 도입됐고 환경보호에 대한 공감대를 가진 고객들로부터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며 "최근 필(必)환경 트렌드에 맞춰 편의점 업계에서 가장 선제적으로 친환경 점포를 선보이는 등 전사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CU는 2010년 업계 최초로 친환경 편의점을 양평과 제주에 개점한 바 있으며 2017년부터 환경보호를 위해 종이빨대, 무색양각컵을 도입하고 전국 CU 가맹점주들과 함께 도시숲 만들기 등을 시행하며 친환경 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매매 효율 극대화

      LX인터내셔널이 코리아글라스홀딩스와 한국유리공업의 지분 100%를 5925억원에 인수하는 내용의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글랜우드PE가 지난 2019년 3300억원에 한국유리공업을 인수했었음을 고려하면 약 2년 만에 기업가치가 1.8배 증가한 셈이다. 업계는 국내 판유리 시장 구도 변화에 집중하는 한편, 창호업계 선두업체인 LX하우시스와의 협력관계가 어떠한 방식과 속도로 진행될지 관심을 내비치고 있다.

      LX그룹의 LX인터내셔널이 최근 한국유리공업(한글라스) 인수를 확정하면서,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건축용 판유리 시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이는 한편, 창호 분야 매매 효율 극대화 매매 효율 극대화 선두업체인 LX하우시스와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2년 만에 기업가치 1.8배 상승
      이와 관련 LX인터내셔널은 지난 3월 30일 이사회를 열고 코리아글라스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는 한국유리공업의 지분 100%를 5925억원에 인수하는 내용의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코리아글라스홀딩스는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글랜우드PE가 세운 투자목적회사다. 앞서 지난해 12월 LX인터내셔널은 글랜우드PE와 한국유리공업 인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후 3개월 동안의 정밀 실사 과정을 거쳐 양사 간 주식매매계약이 체결되었으며, 주식 취득 예정일은 오는 9월 30일이다.
      LX인터내셔널의 자기자본이 약 2조3842억원임을 감안하면 이번 인수금액 5925억원은 자기자본의 24.85%에 달한다. 글랜우드PE가 지난 2019년 3300억원에 한국유리공업을 인수했었음을 고려하면 약 2년 만에 기업가치가 1.8배 증가한 셈이다.
      LX그룹은 국내 판유리 시장 점유율 2위의 한국유리공업을 인수함으로써 안정적인 수익기반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한국유리공업은 지난해 매출 3100억원, 영업이익 365억원을 기록했으며, 건축경기 회복, 고기능성 유리 시장의 성장에 따라 앞으로도 지속적인 수익 증가가 예상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LG그룹에서 계열 분리된 LX그룹의 첫 인수합병 대상이 한국유리공업이라는 것의 의미가 작지 않다”며 “다양한 소재 분야로의 사업 영역 확장에 나서는 한편, LX하우시스 등 계열사와의 시너지 매매 효율 극대화 효과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LX하우시스와 협력관계 ‘이목집중’
      창호업계는 이와 같은 상황을 매매 효율 극대화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다. KCC글라스와 한국유리공업이 경쟁하고 있는 국내 판유리 시장 구도 변화에 집중하는 한편, 창호업계 선두업체인 LX하우시스와의 협력관계가 어떠한 방식과 속도로 진행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한국유리공업이 강점을 갖고 있는 고기능성 코팅유리 분야를 바탕으로 LX하우시스의 AI•PVC창호 사업 역량 강화, 유리 및 창호 가공대리점 간의 협업 강화, 고기능성 완성창을 기반으로 한 리모델링 시장 공략 가속화 등이 폭넓게 펼쳐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X그룹 품에 안기게 된 한국유리공업은 지난해 말 인수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 이후에도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 전개해 왔다. 지난 1월에는 군산공장 생산라인 1호기의 냉간보수 공사를 마치고 화입식 행사를 진행, 고품질 유리 생산량 증대와 에너지 절감을 실현했으며, 친환경 천연가스 연소시스템 도입, 자원 효율 극대화 등 ESG 경영활동도 멈추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주거용 로이유리 ‘듀라 플러스(DURA Plus)’, 뛰어난 내구성에 단열성능이 한층 강화된 ‘듀라 맥스(DURA Max)’ 등 논 엣지 매매 효율 극대화 가공(Non-edge deletion) 로이유리의 공급을 확대하고 있으며, 복층유리 생산 네트워크인 ‘듀오라이트 매매 효율 극대화 클럽’ 회원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복층유리를 안정적으로 단시간 내에 공급할 수 있는 역량도 갖추고 있다.
      한편, 한국유리공업은 지난 1957년 국내 최초로 판유리 생산을 시작해 지금까지 한국의 유리산업을 선도해 오고 있다. 특히, 국내 최대 규모의 코팅 유리 가공공장을 건립했고 이후 고성능 코팅유리, 스마트 글라스 등 끊임없이 제품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매매 효율 극대화 대표하는 유리 전문기업으로서 보다 친환경적이고 스마트한 주거환경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는 평을 받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