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할증 - 이투데이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송원 기자

외환 천안시

[매일안전신문=박서경 기자] 미국 사모펀드 론스타가 한국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투자자-국가 간 분쟁(ISDS)’에서 우리 정부가 론스타에 약 2800억 원을 배상하라는 중재판정부의 판정이 10년 만에 나왔다.

31일 법무부에 따르면, 세계은행 국제투자분쟁해결센터(ICSID)의 론스타 사건 중재판정부가 론스타 측 주장 일부를 인용해 우리 정부가 2억1650만 달러(약 2800억 원‧1달러 당 1300원 기준)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또한 중재판정부는 지난 2011년 12월 3일부터 완제일까지 한 달 만기 미국 국채 수익률에 따른 이자를 배상할 것도 명했다.

이는 론스타가 청구했던 46억7950만 달러(약 6조 원) 중 약 4.6%가 인용된 것이다. 이번 한국 정부의 일부 패소 판정으로 약 10년간에 걸친 국제분쟁이 마무리됐다.

앞서, 론스타는 지난 2003년 외환은행을 사들여 2012년에 하나은행에 매각해 약 4조 원의 차익을 남겼으나, 외환은행 매각과정에서 한국 정부의 부당한 승인 지연으로 손해를 봤다 주장하며 지난 2012년 11월 한국 정부를 상대로 46억7950만 달러(약 6조 원)의 배상을 청구하는 ISDS를 제기했다.20% 할증 - 이투데이

ISDS란 해외 투자자가 투자국의 법령이나 정책 등에 따라 20% 할증 - 이투데이 피해를 봤을 때 국제중재를 통해 손해배상을 받도록 하는 제도다.

국제중재는 항소가 불가능한 단심제로 운영되지만, ICSID 규칙에 따라 판정에 대해 한국 정부나 론스타 측은 판정문을 받은 뒤 120일 내로 판정 취소를 청구할 수 있다.

과실주·위스키 포장용기 등 재활용 부담금 20% 할증

과실주·위스키 포장용 유리병 등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에 대한 생산자의 분담금이 20% 할증된다.

환경부는 페트병 등 포장재가 20% 할증 - 이투데이 재활용이 쉬운 재질과 구조로 개선될 수 있도록 재활용 용이성 등급과 연계한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재활용 용이성 등급은 재활용이 쉬운 재질·구조를 사용하도록 유도하고자 2019년부터 도입된 제도로, 재활용 용이성에 따라 최우수, 우수, 보통, 어려움의 4개 기준으로 등급이 부여된다.

  • SK에코플랜트, 폐플라스틱 재활용기업 DY폴리머·DY인더스 인수
  • 한국콜마홀딩스·연우, 한화솔루션과 MOU…폐플라스틱 재활용 용기 상용화 추진
  • [혁신경영] LG화학, 폐플라스틱 재활용…'화이트 바이오' 시장 선점

EPR은 제품이나 포장재의 제조·수입업자에게 사용 후 발생하는 폐기물에 대해 일정량의 회수 및 재활용 의무를 부여하는 제도인데, 의무를 직접 이행하거나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에 의무를 위탁할 수 있다. 이때 생산자가 조합에 납부하는 재활용 분담금이 발생하는데, 환경부는 용이성 20% 할증 - 이투데이 등급과 연계해 2021년 출고·수입분부터 ‘재활용 어려움’ 등급을 받은 페트병과 포장재 중 ‘평가결과 표시 적용예외’에 해당하는 품목에 분담금을 20% 할증하기로 했다. 해당 품목은 알루미늄이 부착된 종이팩과 과실주·위스키 포장에 사용되는 유리병 등이다.

지난해 알루미늄 부착 종이팩과 과실주·위스키 포장 유리병의 전체 출고·수입량은 82만7000톤이며, 이중 할증 대상인 ‘재활용 어려움’ 품목은 9만9000톤이다. 이에 따라 할증 대상에 포함된 포장재 제조·수입업자 1056곳에는 총 17억9000만 원(1곳당 평균 170만 원)이 부과된다.

분담금 할증으로 모인 재원은 현행 분담금과 별개의 회계계정으로 관리된다. 포장재 재질·구조 개선 촉진을 위해 ‘재활용 최우수’ 등급으로 평가된 포장재를 대상으로 한 인센티브 지급에 우선 활용된다. 인센티브 지급 대상은 ‘재활용 최우수’를 20% 할증 - 이투데이 받은 페트병으로, 전체 출고·수입량 대비 2.2%에 해당하는 1만8000톤에 대해선 분담금 단가의 50%가 연말까지 지급된다.

외환 천안시

KB국민은행, 『전자영수증』 발급으로 종이 사용 줄인다

[세계타임즈 = 이송원 기자] KB국민은행은 영업점 창구에서 제공하는 종이영수증을 대신해 스마트폰으로 거래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전자영수증’서비스를 20% 할증 - 이투데이 도입했다고 밝혔다.

‘전자영수증’은 개인고객이면 누구나 ‘KB Wallet’을 가입해 20% 할증 - 이투데이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KB Wallet’은 KB스타뱅킹 또는 모바일 웹을 통해 이용 가능한 KB국민은행의 생활밀착형 플랫폼이다.

‘전자영수증’ 서비스는 ▲수신(신탁/ISA) 입금/출금/송금 ▲외화 입금/출금 업무 등 종이영수증 발행건수가 높은 5개 업무에서 제공된다. 오는 11월 중 수신 해약, 대출금 완제, 외화 환전 등의 업무에서도 ‘전자영수증’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전자영수증’ 도입으로 연간 종이영수증 예상 발행건수 약 1천 8백만 건 가운데 9백만 건 이상을 전자영수증으로 대체해 50% 이상 종이 사용을 절감할 계획이다.

한편, KB국민은행은 지난 7월 종이 사용 절감을 위해 자동화기기에서 발급되는 거래명세표를 KB스타뱅킹 알림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자동화기기 디지털명세표’ 서비스를 시행했다. 이외에도 영업점에서 종이 통장 없이 20% 할증 - 이투데이 창구업무를 볼 수 있는 ‘손으로 출금’을 통해 종이 사용을 줄이고 친환경 재질의 종이컵 사용을 확대하는 등 친환경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생활밀착형 20% 할증 - 이투데이 플랫폼‘KB Wallet’으로 거래내역을 확인하고 종이 사용 절감에도 동참할 수 있는 전자영수증 서비스에 많은 이용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 강화 및 고객 이용 편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송원 기자

이송원 기자

외환 천안시

코스피 지수가 20% 할증 - 이투데이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사흘만에 반등에 성공, 1.950선을 회복을 눈앞에 뒀다.

21일 유가증권에서 코스피 지수는 오전 20% 할증 - 이투데이 10시04분 현재 전 거래일 보다 18.36포인트(0.95%) 오른 1,949.21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장 초반 부터 17포인트 급등하며 출발해 장중 상승 추세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간밤 뉴욕증시 상승 마감과 외국인 매수세 유입이 상승 동력으로 풀이된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이 831억원의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700억원, 96억원을 순매도 중이다.

프로그램매매는 매수 우위를 보이고 있다.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에서 각각 9억200만원, 692억5,200만원의 순매수를 보이며 총 701억5,400만원을 기록 중이다.

업종별로는 대부분의 업종이 오르고 있다.

전기전자(2.28%)가 2% 넘게 오르고 있고 운수장비(1.36%), 제조업(1.32%), 비금속광물(0.82%) 등이 올랐다.

반면, 전기가스업(0.45%), 통신업(0.28%), 음식료업(0.18%), 종이목재(0.09%) 등은 하락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주들 역시 대부분 상승세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보다 2.57% 오르고 있으며 SK하이닉스(2.06%), 일진디스플(6.64%), 대한전선(7.73%) 등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보다 0.03%(0.3원) 오른 1,07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1.87포인트(0.36%) 오른 527.56에 거래되고 있다. [미디어펜=장원석 기자]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